한 때 내 몸을 사용했던 열락의 귀환 소식을,

벙글어 오르는 망울들 쓰다듬어 달래야 해

그쯤에서 얼었던 마음밭에 쟁기를 대야 해

한동안 만지작 거렸던 꿈싸앗들 끄집어 내면서

 

NNejgls.jp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