동이 트는걸 느끼며 드러누웠다

그림처럼 앉았다

내가...누군지 모른다...

 

ONB2wl4.jp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