하나의 빛을 받으며

나란히 서 있는 단정함.

너와 나

닮은 곳은 뿌리였을지 모른다.

 

HXhnWKW.jpg