떠오르는 해 보다도 더

명멸히 타오르는 황혼의

열정이 있었음을 미처

깨닫지 못했음이다

 

PcQlP9w.jpg